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If You’re Going to San Francisco: Six Musical Venues Worth Checking Out

By Brittany ShootFeb.(48 page) 2013-03-04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가면 꼭 들러야 할 음악공연장 6곳

케빈 아놀드가 샌프란시스코에 관해 으뜸으로 좋아한 건 ‘생생한 음악 무대’와 ‘기업가 정신’이었고, 그는 이 두 가지를 융합해보기로 했다. 선호하는 음악 밴드 몇몇을 모아 공연을 기획한 뒤, 운 좋게 마케팅까지 했다. “맨 처음 열었던 ‘노이즈 팝’ 페스티벌은 5달러에 5개 밴드의 연주를 즐기는 하룻밤 행사에 지나지 않았어요. ‘축제(페스티벌)’라는 말을 붙인 건 좀 더 흥미진진한 공연으로 보이기 위한 일종의 마케팅이었죠.”라고 귀띔했다 아놀드는 두 가지를 엮으면 대박이 터질지 일찌감치 눈치챈 셈이다. 팬들은 이듬해에도 공연을 열어달라고 아우성쳤고, 그리하여 연례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오늘날 노이즈 팝 페스티벌은 요코 오노부터 프랭크 블랙, 코메디 배우 데이빗 크로스에 이르기까지 음악, 예술, 연기 분야 최정상의 출연진을 끌어모으고 있다. 2월26일부터 3월3일까지 샌프란시스코에 머물 예정이라면 올해 노이즈 팝 페스티벌을 놓치지 말기 바란다. 이 무렵에는 방문할 계획이 없다고? 그래도 괜찮다. 다음 6군데 명소 덕분에 샌프란시스코는 일 년 내내 들떠 있으니까.

1. 그레이트 어메리칸 뮤직홀(GREAT AMERICAN MUSIC HALL)

1906년 지진이 할퀴고 간 샌프란시스코에 희망과 부활의 상징으로 건립된 ‘그레이트 어메리칸 뮤직홀(gamh.com)’은 오랜 세월 홍등가 및 재즈클럽이었다가 요즘은 인디록 클럽으로 옛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도시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이 클럽은 우아한 곡선이 주조를 이룬 로코코 양식의 발코니, 프레스코 천장, 대리석 기둥으로 장식되어 있어 뮤직홀보다는 오페라하우스에 가깝다. 하지만 중간 정도 규모에 세월의 흔적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