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What Artificial Snow at the 2022 Olympics Means for the Future of Winter Games

Chad de Guzman (13page) 2022-02-28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22년 올림픽에 사용된 인공눈은 동계 올림픽의 앞날에 무엇을 의미하는가
2022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서 선수들은 천연설이 아닌 100% 고성능 제설기로 만들어낸 눈 위에서 경쟁하고 있다.
천연설 부족은 동계 올림픽에서는 처음이지만 이례적인 일은 아니다. 인공눈은 1980년 뉴욕 레이크 플래시드(Lake Placid)에서 열린 동계 올림픽에서 처음 사용되었으나 최근 경기에서는 눈에 띄게 많이 사용되고 있다. 2014년 러시아 소치에서 사용된 눈의 80%는 인공눈이었으나 2018년 한국의 평창 대회에서는 인공눈 사용이 무려 98% 나 되었다.
인공눈에 의존해야 하는 도시를 선정하는 국제 올림픽 연맹(IOC)의 결정은 동계 올림픽이 얼마나 지속 가능한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 베이징은 겨울에 눈이 거의 내리지 않으나 109개의 겨울 스포츠 경기를 개최할 예정이다. 토양을 바꾸려면, 개최측은 이태리 기업 테크노알핀 (TechnoAlpin)이 제작한 거의 300개의 팬 파워 스노우 건과 83개의 랜스 스타일 스노우 건을 이용해야 한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보다 “친환경적이며, 포용적이고, 개방적이며, 부패가 없는” 동계 올림픽을 맹세했다. 주최 측은 모든 장소가 태양열 및 풍력 등 재생 에너지를 사용하며 탄소 발자국을 최소화하기 위해 일부는 아이스링크를 동결 상태로 유지하는 데 천연 이산화탄소 냉각 시스템을 이용한다고 밝혔다. 베이징 시는 경기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의 일부를 상쇄하기 위해 수만 그루의 나무를 심기도 했다.
그러나, 평균 기온이 영하로 잘 내려가지 않으며 만성적 물 부족을 겪는 도시에서 눈과 얼음을 기반으로 하는 운동 경기를 주최하는 것은 이러한 목표와 상충된다고 비평가들은 말한다. “인공 눈에 100% 의존하는 것은 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