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Olympics Will be the Ultimate Test for China's Zero-COVID Policy

ALICE PARK (50page) 2022-01-3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올림픽은 중국 '제로 코비드'
정책의 궁극적 시험대가 될 것이다.
올림픽 개최는 어느 해에나 벅찬 도전이다. 세계적인 감염병이 더해지면서, 바이러스를 들어오지 하지 못하게 하는 동시에 운동선수들을 환영하는 일은 더욱 복잡해졌다. 그러나 중국은 코비드19에 대한 공격적인 태세를 감당할 수 있다고 믿는다. 전 세계가 바이러스 대응으로 투쟁하는 있는 지금, 중국의 전략은 바이러스를 앞서가는 것이다. 소위"다이내믹 제로 코비드19"으로 불리는 중국의 정책은,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보건 당국의 재빠른 검사와, 접촉자 추적 조사, 격리 및 봉쇄 도입으로 새로운 확진 사례를 차단하는 것이다.
베이징 올림픽 기간 동안 코비드19을 진압하기 위한 중국의 계획은 역시 매우 엄격하다. 만약 이 계획이 제대로 시행된다면, 중국의 접근은 코비드 바이러스와 공존하는 방법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다. 이 방법은 새로운 확진 사례를 발견하고, 최대한 신속하게 이를 끝내는 것이다. 만약 이 방법이 효과적이지 않다면, 올해의 올림픽은 이 바이러스가 입증한 것과 같이 바이러스와 공존하려는 시도와 자만심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교훈이 될 것이다.
중국은 비록 국민들이 상당한 불편함을 겪는 비용을 감수했지만 지난 2년간 "제로 코비드" 정책을 고수하며 놀라운 결과를 보여주었다. 게임 시작 예정 한 달 전, 정부 당국은 20 여개의 집단 확진 사례 가 발생한 후 천사백만 명이 거주하는 항구 도시 톈진에 제한을 시행했다. 확진 사례가 발생한 장소에서는, 사람들이 자택에 격리되었으며, 외진 곳에 거주하는 이들의 경우에는 실내에 머무르는 제한(가구당 한 명이 격일로 식료품만을 구입할 수 있는) 혹은 거주 구역 주위에서만 이동할 수 있는 제한을 따라야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