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Violent Crime in the U.S. Is Surging. But We Know What to Do About It

THOMAS ABT, EDDIE BOCANEGRA AND EMADA TINGIRIDES (19page) 2022-01-3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내 폭력 범죄 증가에
어떻게 대응해야 할 지는 분명하다.

추수감사절 직전 필라델피아에서, 수십 명의 시민들이 론크레스트(Lawncrest)구역의 농구 경기장에 모여 제시카 코빙턴(Jessica Covington)의 죽음을 추모했다. 32살의 코빙턴은 7개월 된 임산부였으며, 추수감사절을 며칠 앞두고 베이비샤워에서 받은 선물을 내리던 도중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이와 같은 모임에 수십 차례 참여한 적이 있는 거리 자원봉사 활동가 콜윈 윌리엄스(Colwin Williams)는 한 모임에서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더 이상 이 같은 일을 참을 수는 없습니다."그리고, 많은 이들이 느끼는 바를 표현했다. "고통은 모든 곳에 있습니다."

지난해 형제애의 도시 필라델피아에서는, 기록적인 숫자인 562명의 시민이 살해되었으며 이는 2020년에 비해 12% 증가한 숫자다. 대략 90%의 살인 사건은 총기와 연관되었으며 40%나 살인이 증가한 2020년에 훨씬 더 큰 숫자로 폭증했다. 이 숫자는 심각하지만, 총기 폭력은 이미 2013년부터 도시에서 계속적으로 증가해오고 있었다.
필라델피아만 이런 것은 아니다. 지난해 적어도 열 개 주요 도시에서 살해 사건으로 기록적인 숫자의 시민들이 목숨을 잃었다. 경찰 자료에 따르면 2021년 전국적으로 살인 사건은 7 %나 증가했다. 많은 미국인들이 2020년이 특별히 참혹한 해였다는 것을 알고 있다, 살인은 29% 증가했으며 이 중 77 %는 총기 관련 사고였다. 하지만 총기 폭력이 2014년부터 전국적으로 증가해왔다는 것을 아는 사람은 많이 없다. 미국 주요 대도시에서 치명적인 총기 사건이 그때부터 대략 80 % 증가했다.
필라델피아와 그 밖의 지역에서 총기 폭력이 고르게 일어나고 있는 것은 아니다. 그보다는, 상대적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