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Climate Crises Dominated 2021. But These Innovations Offer Some Hope

BY ALEJANDRO DE LA GARZA (24page) 2021-12-27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2021년을 지배한 기후 위기와 희망을 주는 혁신

세기의 팬데믹이 야기한 2020년의 하락 이후, 세계의 탄소 배출량은 보복적으로 급증했다. 서유럽과 중국에서 일어난 홍수부터 시베리아와 미국 서부의 산불까지 여름 내내 기후 재난은 수그러 들지 않았다. 글래스고에서 열린 COP26 기후 정상 회의에서 세계 리더들이 어느 정도 진척을 시키기는 했지만, 새로운 온실가스 배출 감소 약속이 세계를 정상 궤도로 돌려놓기에는 역부족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021년은 개인과 단체, 정부가 힘을 합쳐 기후 위기 대응을 시작한 해이다. 이를 계기로 세계가 필요한 만큼 급속한 온실가스 배출을 삭감하는 전반적인 시스템적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국제 협약부터 기술 발전까지 어느 정도의 진전은 이루어졌다. 아래에서, 2021년의 가장 중요한 기후 관련 발전을 짚어 본다.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오랫동안 기후 변화에 대응한 싸움에 있어 장애 요인으로 여겨져 왔으며, 트럭과 자동차의 내연 엔진은 전체 미국 탄소 배출량의 20%를 차지한다. 그러나 제너럴모터스와 메르세데스 벤츠를 비롯한 자동차 제조사들이 자동차를 전기화하고 배터리 차량에 대한 투자를 약속하면서 실질적으로 2021년을 이러한 댐이 무너진 해로 돌아볼 수 있다. 포드는 자사의 가장 인기 있는 차종인 F-150 픽업의 전기차 버전을 소개했으며 전기차 부문의 선구자인 테슬라는 최고의 분기 실적을 기록하며 이를 밀고 나갔다.
녹색 동력의 거센 바람
오프쇼어 윈드(Offshore wind)는 동해안과 같이 인구 밀집도가 높은 해안 지역에 전력을 공급하는 세계 최고의 비탄소화 도구 중 하나다. 그러나 미국은 최근 수십 년간 유럽과 중국에서 기가 와트급의 해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