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re Is No Way I Could Have Gone to an Office 4 Weeks After Having a Baby

KATIE GUTIERREZ 19page 2021-12-0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출산 4주 후 업무 복귀는 절대적으로 불가능한 일이었다
사타구니에서 날카롭고 찢어지는 듯한 통증을 처음 느꼈을 때 나는 첫 아이를 임신한 지 13주였다. 당시에는 몰랐지만, 골반뼈의 작은 관절을 결합하고 있는 치골 결합이 분리되는 증상이었다. 나는 매일 운동하다가 걸을 때 목발이 필요하기에 이르렀다. 모든 움직임에 극심한 고통이 따랐다. 남편은 침대에서 나를 거의 들듯이 해서 팔이 떨릴 만큼 내 엉덩이를 꽉 잡아 쥐어 잠시 동안 고통을 덜어주었다.

나는 진통 시 경막외 마취제를 사용할 경우 치골 결합 장애로 고통받는 사람들이 영구적인 손상을 입을 수 있다는 내용을 읽었다. 이는 마취제 때문이 아니라 다리의 감각과 통제력을 상실하면 작은 움직임을 넘어서는 조작으로 이어질 수 있어 연약한 관절 부위가 더욱 분리될 수 있기 때문이었다. 이 이야기는 상당 부분 개인적 경험에 따른 이야기였다. 그럼에도, 나는 고통으로 정신이 혼미해질 때까지 경막외 마취를 거부했다. 나는 침대와 태아 모니터링 기계에 붙어있으면서도 나 자신의 몸에서 끌려 나오는 것 같았다. 꺼내는 데 한 시간 반이 걸리는 동안 비명과 흐느낌 그리고 내장이 비틀리는 듯한 고통 속에서도 아기를 보호하려는 첫 시도에 실패할 수 없다는 생각으로 버텨냈다. 거의 24시간의 진통 후에 딸이 태어났다.

이후, 불면의 밤의 아지랑이를 뚫고 승리감이 찾아왔다. 천둥과 번개 같은, 땅이 흔들리도록 빛이 나는 것 같은 사랑. 아기는 태어난 첫째 주에, 그저 먹고 자기만 했다. 어느 날, 내 아이폰 앱에 기록된 모유 수유 횟수는 총 22번이었다. 아기는 하루에 여섯 시간에서 여덟 시간씩 젖꼭지를 물고 있었다. 아기가 젖꼭지에 입을 갖다 댈 때면 연약한 피부가 갈라지고 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