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Childhood Vaccine Debate Ignores a Crucial Point: Kids Aren’t Supposed to Die

Jeff Vergales /Dr. Monica Gandhi (19page) 2021-11-2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어린이 백신 접종에 대한 논란은 결정적인 점을 간과하고 있다: 어린이들이 생명을 잃어서는 안 된다.
5세-11세 어린이용 화이자-바이오엔테크 코비드 백신이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후, 많은 부모들은 고민에 빠졌다. 우리 아이들이 백신 접종을 해야 하는가? 이 문제에 대해 많은 부모들은 이미 자녀들의 접종을 서두르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내린 것 같다.
어린 연령대의 아이들을 접종하는 것에 대한 논란의 이유는 코비드19 바이러스가 정상적인 면역력을 가진 어린이들에게는 심각한 증상을 발현시키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는 데에 기인한다. 다행히, 총 확진자 수 대비 퍼센티지만으로 보았을 때 이는 사실이다. 지금까지, 미국 내 6백만 명 이상의 어린이가 코로나 바이러스에 걸렸으며 이 가운데 6만 4천건의 입원과 650명의 어린이 사망자가 발생했다. 3백만 건 이상의 입원 환자와 무려 71만 8천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미국 내 성인 코비드 감염의 경우와 비교하면 어린이 코비드 감염의 숫자는 매우 미미한 것이다.
어린이들에게서 코비드19으로 인한 합병증이나 심각한 증상으로 가는 경우의 비율이 낮은 것은 신속히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가야 한다는 것을 정당화하기 위해 필요한 정확한 데이터이다. 이는 학교가 문을 열고, 어린이들의 여가 활동이 예정대로 시행되어야 하며, 정상적인 상황에서와 같이 어린이들의 교류가 허용되어야 하며, 마스크 의무 착용의 종료 날짜가 있어야 하는 것을 강조한다. 또한 노출로 인한 학습 기회를 잃는 것을 최소화해야 한다. 그러나, 대부분의 어린이들이 코비드19으로 인해 의학적인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논란은 중요하고도 명백한 하나의 전제를 간과하고 있는 것이다.
어린이들이 목숨을 잃어서는 안 된다. (Children are n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