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John Kerry Is Bringing America Back Into the Climate Fight

Justin Worland (55page) 2021-11-08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존 케리, 미국을 다시 기후 전쟁으로 이끌다.
존 케리(John Kerry)는 더위를 느끼고 있다. 화창한 7월 중순 어느 날, 우리는 이태리 나폴리의 지중해가 내려다보이는 호텔 루프탑에 함께 앉았다.
패티오 맞은편의 관광객이 베수비오 산을 배경으로 스냅 사진을 찍고 있는 동안, 존 케리는 지구상 인류의 운명에 대해 경고하고 있다. 77세인 존 케리는 상원 의원으로, 대통령 후보로, 또한 국무 장관으로 지난 수 십 년간 공식 무대에서 활동해 왔다. 서류상, 바이든 정부의 기후 문제 특사로 역임 중인 그의 최근 역할은 좌천으로 보일 수도 있다. 그러나 케리는 이 역할을 맡은 이유에 대해 질문을 거부한다. 인류 문명은 위기에 처해있으며 그는 이를 돕기 위해 무엇이든 할 각오가 되어 있다. “전쟁과 평화를 둘러싼 싸움을 해왔습니다. 생사가 달린 문제였죠. 기후 문제 또한 이미 생사가 걸린 문제입니다.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는 문제이고요.” 그는 말을 이었다. “생존이 달린 문제입니다. 이 심각성에 걸맞은 대응이 필요합니다.”
숨 막힐 정도의 열기와 습도에도 불구하고, 몇 층 아래 엑셀시어(Excelsior) 호텔 로비는 몇 달 전에는 상상할 수 없었을 만큼 활기가 가득하다. 아랍어, 네덜란드어 그리고 일본어로 대화하는 소리가 들려온다. 이들은 에너지와 기후 문제 논의를 위해 이곳을 방문 중인 세계 경제 대국의 외교단 간부들이다. 이는 일 년간을 기다려온 COP26(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 앞선 주요 회의이며 UN기후 협약(COP26)은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를 앞두고 있다. 몇 마일 떨어진 시내 중심가에서는, 수천 명의 시위대가 공식 절차가 충분히 신속하게 진행되지 않는 것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며 행진하고 있다. ‘시스템을 변화하라: 우리는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