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Gen. Stanley McChrystal Would Have Done Things Differently in Afghanistan

BY BELINDA LUSCOMBE 18page 2021-10-25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스탠리 맥크리스탈 장군은 아프가니스탄에 대해 다른 결정을 내렸을 것이다.
스탠리 A.맥크리스탈(Stanely A. McChrystal)의 외아들 샘은 펑크 록 밴드에서 활동했다. 사실, 두 개의 밴드였다. 웰페어 베이비(The Welfare Babies)와 럭키 스타(The Lucky Stars). 그의 밴드가 2000년대 초반에 순회공연을 하고 있을 당시 그의 아버지 맥크리스탈은 미국 엘리트 특수부대를 감독하는 미 특수전 사령부 지휘자로 계급장의 사다리를 올라가며 그만의 투어를 하고 있었다. 2009년, 럭키 스타 밴드가 활동을 쉬고 있을 때 아버지 맥크리스탈은 아프가니스탄에서의 모든 작전의 책임을 맡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자의 역할이 바뀌었다. 샘 맥크리스탈은 현재 그들이 함께 거주하는 버지니아 주 알렉산드리아에서 소위 말하는 “정보 기관”에 근무하며 실제적이고, 잠재적이며, 인지되고 있는 위협으로부터 미국을 보호하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그의 아버지가 길들이려 했던 국가로부터의 위협에도 관여하고 있다. 반면 전직 장군 맥크리스탈은 ‘송 앤 댄스 맨(song-and-dance-man)’으로 변모했다. 전 맥크리스탈 장군의 꼼꼼하게 짜인 마이크로소프트 아웃룩 캘린더에는(샤워와 서신 쓰기 같은 사소한 일정마저 시간별로 기록되어 있는) 리더십 강연 일정으로 가득 차 있다. 그가 진행하는 강연의 청중들은 기업체 중역, 예일 대학교 학생, 워싱턴 DC 주요 랜드마크를 이른 아침에 투어하는 코스의 참석자, 팟캐스트 청취자, 그리고 문제 해결을 위해 그를 1:1로 만나는 소프트웨어 기업의 최고 임원 팀 등 적당히 야심 있는 사람부터 재능 있고 목적 지향적인 사람들을 총망라한다.
10월 5일 발간된 그의 새로운 저서인 ‘리스크(Risk: A User’s Guide)는 안나 부트리코(Anna Butr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