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Angela Merkel Didn't Just Save Europe. She Also Made It More Resilient

BY IAN BREMMER (21page) 2021-10-1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유럽을 구하고 더욱 강건하게 만든
앙헬라 메르켈
9월 26일 독일 총선은 명확한 승리자 없이 끝났다. 그러나 적어도 한 가지 사실만은 분명하다. 앙헬라 메르켈은 16년간 자리를 지켜왔던 정치 무대에서 곧 물러날 것이며 세계는 그녀가 독일과 세계에 남긴 유산에 대해 논쟁할 것이다.
그녀의 전임자이자 멘토이며 통일 과정을 통해 독일을 이끌었던 헬무트 콜(Helmut Kohl) 전 수상과의 비교는 불공정하지만 또한 불가피하다. 그녀를 비평하는 사람들은 앙헬라 메르켈이 대단한 역사적 인물이기는 하지만 콜 수상에 필적할만한 성취를 이룬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러나 두 사람에게 주어진 시대의 요구는 전적으로 달랐다. 이를 이해한다면 메르켈의 계속되는 업적을 인정할 수 있다.
1990년, 서독과 동독에서 생겨난 기회는 헬무트 콜 수상이 세계 2차 대전 이후 가장 야심차고 복잡한 통치 도전을 맡게 할 대중의 지지를 이끌어 냈다. 반면 지난 16년 메르켈 시대의 독일 국민(혹은 일반적으로 유럽인)들은 부채, 중동 이민자 급증, 그리고 세기의 가장 치명적인 팬데믹에 대응할 수 있는 신중하고 유연한 문제 해결사를 필요로 했다. 그 과정에서 앙헬라 메르켈은 EU를 구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 이는 영속적인 존경을 얻을 만한 업적인 것이다.
독일을 위해 강력하고 화합하는 EU가 필요할 것이라 판단한 메르켈은 EU 국가 간의 격차를 메우고 성과를 나누어 가졌다. 이에 독일 재무 장관은 때때로 반대했으나 메르켈의 이러한 판단은 2010년에서 2012년 국가 부채 위기에 채무가 가장 많았던 국가들이 버틸 수 있도록 도와주었다. 메르켈은 2015년에서 2016년 백만 명이 넘는 곤궁에 처한 이민자들을 독일로 받아들이며 독일이 이민자 문제 해결에 앞장서겠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