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Enduring Hope of Jane Goodall

Ciara Nugent (14page) 2021-10-11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제인 구달의 계속되는 희망
제2차 세계 대전 초기, 제인 구달(Jane Goodall)이 6살 무렵, 그녀는 요란한 공습경보 소리에 종종 잠에서 깨곤 했다. 사이렌 소리는 구달의 가족이 전쟁 발발 후 이사 온 영국 해안가 마을 본머스(Bournemouth) 지역 상공을 나치 전투기가 비행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구달의 여동생인 쥬디(Judy)는 잽싸게 일어나 계단을 뛰어내려가 방공호로 대피했다. 그러나 구달은 꿈쩍도 하지 않았다. “침대에서 내려가기 싫었어요.” 구달이 말했다. ”그래서 가족들이 침대보 채로 나를 들어서 아래로 옮겨야 했지요.”
80년이 지나 현재 87세가 된 구달은 그 시절에 살던 저택의 거실에 서 있다. 이 저택은 인상적인 빅토리아 시대 스타일의 건물로 동굴 같은 천정과, 두꺼운 카펫이 깔려 있고 무거운 암 체어가 놓여 있다. 방공호는 여전히 그 곳에 있으나 이제는 세탁기와 냉장고가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저택의 다른 곳에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동물 연구가인 구달의 평생의 기념품인 책과 작은 장식품, 사진으로 가득 찬 목재 책장이 있다. 이 저택은 그녀의 조모가 1930년대에 구매했으며 구달의 가족이 수 년간 지내면서 모아둔 장식품으로 가득하다.
9월 말 어느 아침, 카메라맨들이 저택에 들어와 정원에서 찍을 사진에 놓을 만한 가구를 찾으며 이 방 저 방을 돌아다니고 있다. 구달은 팔짱을 끼고 눈썹을 치켜 올린 채 이를 가만히 지켜본다. 소란한 가운데 그녀의 목소리가 들린다. 부드러운 말투지만 확신에 찬 목소리로 구달은 그녀가 좋아하는 장소인 다락방 침실에서 사진을 촬영할 것을 제안한다. 그녀는 전쟁 때 침대에 꿈쩍없이 누워 있던 소녀 시절의 고집스러움을 내보이며, 승리한 듯한 표정으로 스태프들을 위 층으로 이끌었다.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