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Biden’s 100-Days Bet: Big Government Can Win the Post-Trump Moment

Alana Abramson (5page) 2021-05-1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의 100일 내기: 큰 정부는 포스트 트럼프 정국에서 승리를 따낼 수 있다
대통령은 트럼프 시대와 팬데믹이 그의 커리어에 있어 단 한 번 뿐인 기회를 창출했다고 계산했다.
지난 4월, 조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오벌 오피스에서 보좌관들과 함께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그린빌에 위치한 전기 버스 및 배터리 공장 프로테라(Proterra)의 줌 투어를 준비하고 있었다. 프로테라는 친환경적인 방식의 제조공정을 채택하는 회사로, 바이든은 이러한 종류의 청정 에너지 일자리를 위한 800억 달러의 연방 투자금을 포함하는 2조 달러 규모 인프라 구축을 제안했으며, 이 제안이 의회에서 통과되어 친환경적인 제조공정의 규모가 더욱 확대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대통령은 직설적으로 더 큰 목표를 밝힌 바 있다. “바로 이런 식으로, 정부가 하는 역할이 있음을 국민들에게 알려주는 겁니다.”
정부에 대한 이러한 비전은 바이든의 취임 후 첫 100일 동안 국정 활동의 중심을 차지했다. 바이든은 실업 보험, 임대 지원에서 백신 배포, 의료 보조금에 이르기까지 모든 것을 제공하는 부양책을 통해 1조 9천억 달러에 가까운 금액을 경제에 투자했으며, 이는 첫 임기의 동일한 시점을 기준으로 할 때 다른 어떤 대통령보다도 많은 금액이다. 바이든은 추가적으로 허술해진 인프라를 고쳐 수백만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프로테라와 같은 에너지 관련 직종에 투자하기 위한 2조 달러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교육 및 유급 휴가에 초점을 맞춰 약 1조 8천억 달러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전체적으로, 수조 달러에 이르는 바이든 대통령의 지출은 린든 B. 존슨(Lyndon B. Johnson)의 ‘위대한 사회’ 정책 이래로 가장 큰 규모의 연방 정부에 의한 중산층 및 상류층 대상 투자가 될 예정이며,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