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What the Protests in Northern Ireland Could Mean for the Future of Its Peace

Ian Bremmer (19page) 2021-04-2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북아일랜드의 시위는 이곳의 평화로운 미래에 어떤 의미가 될 것인가?

북아일랜드의 여러 도시와 마을들이 몇 년 만에 최악의 소요 사태를 겪게 되면서 최근 몇 주 동안 화염병과 벽돌, 병들이 바리케이드와 물 대포로 쏟아지고 있다. 주로 10대인 북아일랜드 합병 지지자들과 공화당 지지자들로 구성된 군중들이 벨파스트(Belfast, 북아일랜드의 수도)의 ‘평화선’에서 조금 떨어진 상태에서 양측을 지키기 위해 애쓰며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북아일랜드가 분노하는 데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영국의 일부로 남기를 원하는 북아일랜드 합병 지지자들은 최근 코비드 제재시기에 격리 규정을 어기고 진행된 아일랜드 공화국군(the Irish Republican Army) 주요 인사의 장례식에 모인 군중들을 왜 당국이 기소하지 않는지 그 이유를 알고 싶어 한다. 경찰이 합병 지지자 동네의 범죄 조직을 단속한 것 역시 반항적인 젊은이들을 거리로 내몰았다.

하지만 이 모든 일들의 기저에는 브렉시트로 인해 북아일랜드가 영국에서 분리되어 E.U.의 회원국인 아일랜드 공화국과 통일될 가능성이 커질 것이라는 합병 지지자들의 두려움이 깔려 있다. 현재 가장 중요한 논쟁은 국경 문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보리스 존슨(Boris Johnson) 영국 총리는 E.U.와의 브렉시트 협상의 일환으로 아일랜드를 북아일랜드와 구분하고 이로서 E.U.와 영국을 분리하는 토지 경계를 재규정하지 않는 데에 동의했다. 대신 양측은 아일랜드 해의 무역 한계선을 수립하는 이른바 북아일랜드 의정서(Northern Ireland Protocol)에 동의했다.

영국에서 수출되는 상품들이 E.U.의 법률과 규제, 보건 기준에 맞는지 보장하기 위해 그 국경을 넘어가는 식품과 동식물의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