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From Sirens to Songbirds: COVID’s Second Spring Brings Hope

Charlotte Alter (17page) 2021-04-2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사이렌 소리에서 새가 지저귀는 소리로 : 코비드 이후 두 번째로 맞이한 봄이 희망을 가져오다

구름 한 점 없던 4월의 어느 날, 에린 폭스(Erin Fox)가 맨해튼 웨스트사이드(the West Side)에서 화이자의 코비드-19 백신 1차 접종을 받고 거대한 유리 건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일반적으로 다양한 만화책 속에서 회합 장소로 등장했으며 힐러리 클린턴(Hillary Clinton)의 극적인 대통령 낙선 장면을 중계했던 재비츠 센터(the Javits Center)는 카플란 노스 아메리카(Kaplan North America)의 부대표인 폭스의 말에 따르면 ‘열반을 준비하는 곳(operational nirvana)’이 되었다. 이 컨벤션 센터는 4월까지 하루 10만 명에 가까운 사람들에게 백신을 접종하며 뉴욕 시티 백신 접종의 중추로 떠올랐다.

폭스는 30분도 채 안 돼 첫 번째 접종을 마치고 밖으로 나왔다. 그녀는 한낮의 햇빛 속을 걸으며 마치 ‘사춘기 때로 돌아간 것’ 같은 ‘놀라울 정도로 감상적’인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재킷을 벗기에 충분할 정도로 따뜻했고, 햇살이 센터의 벽을 비추고 있었다. “코비드의 봄 같아요.” 그녀가 말했다. “봄이 오면서 대다수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하고 봄이 코비드 때문에 어두웠던 겨울을 깨치고 나오는 상징이 되다니 한 편의 시 같아요.”

1년 전 뉴욕이 팬데믹과의 전쟁의 첫 번째 중심점이 되면서 이곳에서는 밤낮없이 사이렌이 울려댔다. 거리는 텅 비었고, 식당에도 사람이 없었으며, 재비츠 센터에서 멀지 않은 곳에는 병원선이 정박해 있었다. 이제는 나무들이 꽃을 피우기 시작한 센트럴 파크(Central Park)에는 임시 야전 병원과 시체 안치소가 설치되었었다.

미국은 아직 팬데믹을 극복하지 못했다. 위험한 변종 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