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Facing Boycotts H&M and Nike Are Learning the New Price of Doing Business in China

Ian Bremmer (19page) 2021-04-1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H&M와 나이키 불매 운동으로 중국에서 사업을 진행하는 업체들이 새롭게 치러야 하는 대가를 배우고 있다

공산 국가인 중국은 최근 몇 년 간 민간 기업의 수익 극대화를 지정학적 이점 덕으로 돌리는 작업을 그 어느 나라보다 가장 잘 해내고 있다. 그러나 중국의 이러한 행태는 누구의 이해도 못 얻는 아이러니를 보여주고 있다.

가장 최근의 극적인 사건은 나이키와 H&M, 그리고 중국 정부가 신장 지역에서 널리 자행하고 있는 무슬림 소수 민족 인권 침해를 다룬 보고서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다른 수많은 서구 의류 브랜드를 둘러싸고 일어났다. 다국적 기업들은 지정학에 말려드는 것을 피하려 애쓰고 있지만 전 세계 면의 20%를 생산하고 있는 신장 지구 밖의 강제 노동 수용소에 대한 보고서들은 더 이상 이를 피할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여기에 더해 중대한 정치적 문제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취할 것을 더 많은 기업들에 요구하는 소셜 미디어의 열기가 더욱 뜨거워지고 있으며, 서구의 기업들은 접근성과 가치를 놓고 저울질하며 힘겨운 시간을 보냈다.

나이키와 같은 기업들은 미국에서는 정쟁에 뛰어들 일이 없다. {참고 : 콜린 캐퍼닉(Colin Kaepernick) 광고 캠페인} 하지만 자유로운 사회의 고객들과 세계 판매량의 1/4 가까이를 차지하는 나라의 독재 정권 하에 있는 고객들이 모두 불매운동으로 위협을 한다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나이키는 자사의 신중한 대응으로 중국 당국의 분노를 크게 사지 않으면서 동시에 포로수용소에 대한 서구 고객들의 우려를 인식하고 있음을 알리며 그런대로 괜찮은 균형을 유지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이후 3월 22일, 미국은 캐나다, 영국, E.U.와 동시에 위구르 족에 대한 처우를 놓고 중국 당국에 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