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Already Reeling From a Year of the Pandemic, Asian American Business Owners in Atlanta Are Despairing After an Attack on Their Community

SANYA MANSOOR , ANDREW R. CHOW AND FRANCESCA TRIANNI (11page) 2021-04-1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팬데믹으로 벌써 일 년째 휘청거리고 있는 애틀랜타의 아시아계 미국인 사업주들이 자신들의 공동체를 향한 공격 이후 절망에 빠져 있다

팁 아타칸(Thip Athakhanh)은 인종차별과 마주했을 때 자신의 대처법은 ‘어깨를 으쓱’하고는 아무 말 없이 가던 길을 가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애틀랜타와 맞닿아 있는 도라빌(Doraville)에 위치한 라오스 식당 스낵박스 비스트로(Snackboxe Bistro)를 운영하고 있는 요리사인 아타칸은 자신에게 돌아오는 욕이나 잘난 척 하는 태도들에 침착하게 대처했고, 보복 차원에서 자신의 사업이나 직원들의 생계에 지장을 줄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아시아계 혐오와 관계된 문제에 자신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피력하는 것을 피했다.

“레스토랑 업주로서, 아시아계 여성으로서 우리는 늘 중립을 유지하려 합니다.” 그녀가 말했다. “사람들의 이목을 끌고 싶지도, 끌려고도 하지 않죠. 사업에 지장을 줄 수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총격범 한 명이 애틀랜타의 사업장 세 곳을 돌며 아시아계 여성 여섯 명을 포함해 총 여덟 명을 살해한 애틀랜타 스파 총격 사건은 아타칸의 시각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말문이 거의 막혔어요. 고통스러웠죠.” 아타칸이 그 소식을 들었을 때에 대해 말했다. “내 어머니, 내 자매, 내 친구가 피해자가 될 수도 있었어요.”

총격 사건 이후 며칠 동안 아타칸은 개인행동과 단체 행동 모두를 취하고 있다. 몇 년 만에 처음으로 매장에 총을 가져왔고, 여직원들을 위해 몽둥이를 샀으며, 모든 직원들을 위해 안전 지침을 바꿨다. 그녀는 애틀랜타에서 토요일에 진행된 연대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에게 다과를 제공했고, 다른 아시아계 여성들이 운영하는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