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Applying to College Was Never Easy for Most Students. The Pandemic Made It Nearly Impossible

Katie Reilly (30page) 2021-04-1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대부분의 학생들에게 대입 지원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었지만 팬데믹은 이를 거의 불가능하게 만들었다

트와일라 조셉(Twyla Joseph)의 대입 지원 과정이 계획된 대로 진행되지 않을 거라는 첫 번째 신호는 SAT 시험이 시행 예정일 하루 전날인 2020년 3월 13일 취소되었다는 것이었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사례가 급등하면서 5월과 6월의 시험 역시 취소되었다.

조셉은 입학시험도 보지 못했다. 그녀는 뉴욕 주 아이슬립 테라스(Islip Terrace)에 위치한 집에서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듣고 있어서 고등학교 선생님들을 거의 알지 못한다. 그녀는 대학교 크로스컨트리 경기 시즌을 놓쳤고, ‘정말로 생활에 도움이 되는 충고를 해주던’ 코치와의 연락도 끊겼다. 파레나 브레드(Panera Bread)에서 일하다가 일자리마저 잃은 그녀는 지난 5개월 동안 대학 등록금으로 모아두었던 돈을 생활비로 쓰고 있었다. 그리고 이제 다시 일주일에 28시간가량 일하는 일자리를 다시 찾은 그녀는 마스크를 쓰기를 거부하는 고객들과 실랑이하면서 가을까지 학비를 마련할 수 있을 지뿐만 아니라 집에 앉아 온라인으로 수업을 들으면서까지 대학에 등록하는 게 맞는 건지를 걱정하고 있다.

“통장에 넣어 둔 900달러 가지고는 대학에 갈 수 없어요.” 올해 17세로 센트럴 아이슬립 고등학교(Central Islip High School)의 졸업반인 조셉이 말했다. “말 그대로 이렇게 생각했어요. 1년, 어쩌면 1년이든 2년이든 휴학을 하고 예전 같은 일상으로 돌아갈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면 어떻게 하지? 그리고 또 이렇게 생각했죠. 그럼 차라리 안 가는 게 나을 지도 몰라. 그럴 가치가 없을 거야.”

나라 전역에 있는 수백만 명의 학생들이 이와 비슷한 결정을 놓고 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