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Why Germany’s Political Future Looks Increasingly Shaky as Angela Merkel Prepares to Leave

Ian Bremmer (21page) 2021-03-29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퇴임을 준비하는 사이 독일 정치의 미래가 점점 더 위태로워 보이는 이유

9월 26일, 올해 독일의 정치 변화는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16년간의 놀라운 임기를 마무리하게 될 새로운 총리의 선출과 함께 막을 내릴 것이다. 메르켈 총리의 기독교 민주 연합당(Christian Democratic Union, CDU)은 선거가 있는 올해를 힘겹게 시작했다.

3월 초에는 2021년에 있을 6번의 지역 선거 중 첫 2번의 선거가 시행되었다. CDU의 후보자들은 부유한 서남부의 바덴뷔르템베르크(Baden-Württemberg) 주에서는 투표율의 1/4 미만, 이웃한 라인란트팔츠(Rhineland-Palatinate) 주에서는 1/3 미만을 득표했다. 이는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각 주에서 CDU가 얻은 결과 가운데 최악이었다. 이러한 결과는 독일의 차기 지도자 선출 경선을 뒤집어 놓을 지도 모른다. 올 봄 말, 1,001명의 당 대의원들은 메르켈이 후임으로 선택한 아르민 라셰트(Armin Laschet)나 좀 더 규모가 작은 바이에른 주의 자매당인 기독교 사회 연합(the Christian Social Union)의 당대표이자 연합의 강력한 총리 단일 후보인 마르쿠스 죄더(Markus Söder) 둘 중 한 명에게 투표하게 될 것이다. 대의원들이 현명하지 못한 선택을 할 경우 그들은 중도 좌파인 SPD와 점점 인기를 얻고 있는 녹색당(Green Party), 그리고 재정적으로 보수적인 성향의 자유 민주당(Free Democratic Party, FDP)으로 구성된 새로운 연정과 안개 속에 갇힌 CDU-CSU 연합을 놓고 9월에 국민투표를 해야 하는 위험을 안게 된다.

CDU는 불리한 입장에 처해 있다. 라셰트는 호감이 가기는 하지만 카리스마가 있거나 강력한 후보는 아니며, 지지율도 낮다. 게다가 당은 더 심각한 문제들을 안고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