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mRNA Technology Gave Us the First COVID-19 Vaccines. It Could Also Upend the Drug Industry

Walter Isaacson (20page) 2021-01-18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mRNA 기술로 최초의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었다. 이 기술이 제약업계를 뒤바꿔 놓을 수도 있다.

■ 새로운 코로나19 백신 뒤에 감춰진 놀라운 과학적 발견

“안 돼요!” 의사가 쏘아붙였다. “절 보세요!”

그녀가 지시를 하는 동안 난 그녀와 눈을 맞추고 있었지만 다른 한 쪽에서 또 다른 의사가 주사바늘을 들고 예방주사를 놓으려는 순간 절로 고개가 돌아갔다. 앞서 말한 의사가 내게 말했다. “그 쪽 쳐다보지 마세요.” 난 그녀의 말에 따랐다.

8월 초 뉴올리언스에서 있었던 일이다. 이곳에서 난 화이자-바이오앤텍(Pfizer-BioNTech)의 코로나19 백신 임상 실험에 참여했었다. 당시 실험은 블라인드 테스트였는데, 그 말은 곧 내가 위약(僞藥)을 맞았는지, 진짜 백신을 맞았는지 모른다는 의미였다. 난 의사에게 내가 주사기를 보면 알 수 있겠냐고 물었다. “아닐 걸요.” 그녀가 답했다. “하지만 만전을 기해야죠. 제대로 된 실험 결과를 얻는 게 중요하니까요.”

내가 백신 실험의 실험쥐가 된 이유는 쓸모 있는 사람이 되고 싶은 것에 더해 이제 새로운 유형의 백신과 암 치료제, 유전자 편집 도구의 핵심이 되고 있는 유전 물질인 RNA의 새롭고도 경이로운 역할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었기 때문이다. 나는 버클리(Berkeley)의 생화학자 제니퍼 다우드나(Jennifer Doudna)에 대한 책을 집필 중이었다. 다우드나는 RNA 구조를 밝혀낸 선구자였으며, 그 덕에 다우드나와 그녀의 박사학위 담당 지도 교수는 RNA가 어떻게 이 지구상 모든 생명체의 기원이 될 수 있는지를 파악했다. 그 후 다우드나와 동료 한 명은 RNA 유도형 유전자 가위를 개발했고, 이것으로 2020년 노벨 화학상을 수상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