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How Small Retailers Are Getting Creative to Survive a Pandemic Holiday Season

Cady Lang (12page) 2020-12-14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팬데믹이 창궐한 연휴 기간에 살아남기 위해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창의력을 발휘한 방법

뉴욕 시티에서 3대째 이코노미 캔디(Economy Candy)를 운영하고 있는 미첼(Mitchell)과 스카이 코헨(Skye Cohen)에게 할로윈과 새해 사이의 짧은 연휴는 보통 가장 바쁜 시기였다. 평소 같았다면 주말에 명절 선물과 파티 준비를 위해 사탕을 사러 로워 이스트 사이드(Lower East Side)에 있는 이 작은 가게로 손님들이 몰려들었을 테고 그랬다면 이 가게는 천명이 넘는 고객들을 맞이했을 터였다.

하지만 올해 이코노미 캔디 매장의 통로는 늘 들르는 단골 인파와 호기심 넘치는 관광객도 없이 너무나 조용했다. 지난 3월, 코로나19가 뉴욕 시티를 강타했을 때 코헨 부부는 매장이 생기고 83년 만에 처음으로 오프라인 쇼핑을 중단했다. 수익의 대부분을 근처를 오가는 사람들에게 늘 의존해온 가게였기에 어렵지만 꼭 필요한 결정이었다. 매장은 사람들이 안전하게 거리두기를 할 수 있을 정도로 크지 않았고, 재고 정리와 직원 임금, 매장 청소 등에 드는 비용이 영업을 할 때 얻는 이익보다 훨씬 큰 탓이었다. 그래서 지난 9개월 동안 코헨 부부는 주로 웹사이트나 택배 주문, 혹은 방문 포장 등을 통해 사탕을 판매해왔다.

미국에서 3천만 곳이 넘는 소규모 매장들이 가장 바쁠 때였어야 할 4/4분기에 생존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다. 9월에 진행된 비자(Visa)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소규모 자영업자의 69%가 여전히 2020년 연휴 기간을 최고의 판매 기회로 보고 있지만 보건 위기가 경제를 역전시키고 쇼핑 방식을 바꿔 놓으면서 소매상들 역시 달라지고 있다.

우선 올해 지출이 전체적으로 낮아지면서 소규모 자영업자들이 최근 몇 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