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Why a Split Senate Could Pose Challenges for Joe Biden’s Health Care Plans

Abigail Abrams (40page) 2020-11-23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분열된 상원이 바이든의 의료 보험 제도 계획안의 장애물이 될 수도 있는 이유

민주당은 의료 보험에 큰 희망을 갖고 있었다. 2018년 중간 선거에서 이 안건에 대해 큰 표 차이로 이기고 난 후 민주당은 자신들에게 해당 업계를 변화시킬 권한이 있다고 확신하며 의기양양하게 2020년을 맞이했다. 유일한 문제는 어떻게 하는 것이 최선인가였다. 민주당 경선에서 환자 보호 및 부담 적정 보험법(the Affordable Care Act)에 정부가 운영하는 건강 보험 ‘공공 옵션’을 추가하려는 조 바이든의 계획이 ‘모두를 위한 메디케어(Medicare)’라는 좌익의 꿈의 대안으로 떠올랐다.

하지만 민주당의 큰 계획은 이미 위기에 빠져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한 가지 문제는 분열된 상원이라는 장애물이다. 민주당이 1월에 실시되는 결선 투표에서 조지아 주 상원 2석을 얻게 되더라도 상원은 50 대 50으로 나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투표 결과가 동률일 경우 부대통령 당선자인 카말라 해리스(Kamala Harris)가 투표 결정권을 갖게 되겠지만 바이든이 야심찬 개혁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당의 중도파들과 협상을 해야 할 것이다. 또 다른 문제는 현재 트럼프 대통령이 임명한 법관 세 명이 자리를 채우고 있으면서 11월 10일에 ACA의 헌법적 문제를 가장 최근에 심리한 미국 연방 법원이다. 내년에 법원이 이 법안을 폐지하게 되면 이 결정은 2천 만 명 이상의 보험을 날려버리고 새로운 의료 보험 법안을 맨 처음부터 다시 통과시켜야 하는 전혀 부럽지 않은 상황에 바이든 행정부를 몰아넣을 수도 있다.

그렇기에 이는 나쁜 소식이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말에 따르면 민주당이 희망을 가질 만한 이유도 있다. 반(反) 직관적으로 볼 때 한 가지 이유는 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