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Ellen Burstyn on How James Lipton Became the Maestro of the Master Class

Ellen Burstyn (15page) 2020-03-1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엘런 버스틴(Ellen Burstyn)이 마스터 클래스의 거장 제임스 립턴(James Lipton)에 대해 들려주는 이야기

■ 마스터 클래스의 거장

3월 2일,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난 제임스 립턴이 처음 액터스 스튜디오(the Actors Studio)의 작가-감독 팀에 들어왔을 때 난 그가 1968년에 쓴 저서 를 통해 그를 알고 있었다. 다만 그에 대해 내가 모르고 있던 사실은 그가 작가일 뿐만 아니라 배우이자 제작자, 감독이라는 것이었다. 수많은 각기 다른 분야에서 그토록 큰 성과를 이뤘다는 사실에 아주 큰 감명을 받았었다.

1982년, 스튜디오의 대표였던 리 스트라스버그(Lee Strasberg)가 사망한 직후, 우리에게는 ‘액터스 스튜디오’를 계속해서 꾸려가야 하는 책임이 지워졌다. 우리는 짐에게 이사회에 합류할 것을 권했고, 그는 석사 학위 프로그램을 개설할 것을 제안했다. 그렇게 해서 우리는 전문 배우들을 대상으로 하는 워크숍뿐만 아니라 새로운 세대를 교육하는 학교까지 설립하게 되었다. 짐은 이 학교의 학생처장이 되었고, 이후 우리는 마스터 클래스를 개설했다. 알 파치노(Al Pacino)와 폴 뉴먼(Paul Newman) 같은 배우들이 이 클래스에 들어오기 위해 짐에게 면접을 봤었다. 당시 짐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거 진짜 녹화해야 돼.” 그리고 이것이 ‘인사이드 디 액터스 스튜디오(Inside the Actors Studio)’되었다.

각기 다른 수많은 분야에서 그토록 많은 일을 해낸 사람은 이제껏 본 적이 없다. 심지어 전문 기수(騎手)까지 되었다니 놀랄 노(浶)자였다! 게다가 그는 뛰어난 유머 감각을 가진 재미있는 사람이었기에 그 오랜 시간 동안 알고 지내고 함께 일하면서 늘 흥미진진한 일들을 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