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IME Decided to Revisit a Century of Women and Influence

Nancy Gibbs (23page) 2020-03-16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타임>이 한 세기 동안 활동해온 여성들과 그들의 영향력을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한 이유

역사를 통틀어 <타임>의 편집자들은 중력을 거스른 사람들에게 호기심을 집중시켰다. 주를 거듭할수록, 해를 거듭할수록 본 잡지는 정계의 인물들뿐만 아니라 경제계나 할리우드, 해외 왕실, 그리고 열심히 돌아가고 있는 공장의 인물들을 표지에 등장시켰으며, 걸출한 인물들이었던 이들은 대부분 남성이었다. 자수성가한 인물들을 가리키는 미국의 신조(信條)인 ‘역사적 위인설’은 힘을 가진 자가 위인전의 주인공이 된다는 의미이며, <타임>의 표지에 실린다는 것은 말 그대로 대단한 뉴스의 주인공이 되었다는 것을 뜻한다.

나는 <타임>의 표지를 기획하는 자리에 여성이 한 명이라도 있었다면 과연 매주 진행되던 이 같은 평가가 얼마나 달라졌을지 궁금하다. 많은 여성들이 <타임>의 임직원 자리에 앉기까지 수십 년이 걸렸으며, 여성이 <타임>의 모든 것을 주관하기까지 90년이 걸렸다. 의회와 법정, 기업의 고위직, 그리고 학계에서도 이와 마찬가지로 역사의 초고(草稿)를 쓴 사람, 무엇이 중요한지, 누가 중요한지, 그리고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결정한 사람은 대부분 남성이었다. 그래서 이제 여성의 참정권 획득 100주년 기념일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권력 행사의 다른 측면과 이로 인해 빚어진 다른 결과를 되돌아보고 다시 한번 살펴볼 필요가 있었다. 여성들은 권력을 행사한다는 개념이 분명해지기까지 오랜 시간 동안 연성 권력만을 행사해왔다. 여성의 참정권 획득 100주년을 맞아 <타임>의 편집자들과 협력자들은 1920년부터 매해마다 당시의 시대상을 뛰어넘은 여성들은 누가 있었는지를 논의했다. 이들의 공적인 생활과 사생활이 미친 영향력이 늘 긍정적이었던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