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Finance Industry Groggily Awakens to Climate Change

Justin Worland (16page) 2020-02-1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업계가 비틀거리며 기후 변화의 심각성을 깨닫다

수 년 동안 기후 보호 운동가들은 따뜻해진 지구가 개발도상국과 해안 지역뿐만 아니라 국제 경제의 기반까지 붕괴시키며 재앙을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그럼에도 여전히 투자자들은 수십 억 달러를 화석 연료에 쏟아 붓고 있고, 각국 정부들은 원유 가격을 저렴하게 유지하는 정책을 우선시하고 있으며, 개발업자들은 과학자들이 곧 물 밑에 가라앉을 것이라고 말한 땅에 건물을 짓고 있다.

올해 66세의 환경 경제학자로 10월에 국제통화기금(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의 총재가 된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예바(Kristalina Georgieva)는 이 문제를 연구하며 경력을 쌓았다. 그녀의 말에 따르면 이제 기후와 관련된 수많은 재앙이 결국 경제 분야와 그 분야를 이끌어 온 경제 지도자들을 일깨우고 있다. 이와 관련해 그녀는 1월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 경제 포럼(the World Economic Forum) 연례 회의에서 <타임>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흐름이 바뀌고 있는 중입니다.”

게오르기예바는 이 순간을 십분 활용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IMF의 새로운 수장이 된 그녀는 5년간의 임기 동안 기후 변화를 우선시하기 위해 이 국제 금융기관이 어떤 방법들을 이용할 것인지 설명했다. 투자자들에게 기후의 취약성을 공개하도록 요구하는 정책을 지지하는 것, 기후 변화에 대비해 국가의 재무 상황을 평가하는 것, 탄소세를 부과하도록 전 세계 국가들에 압박을 가하는 것 등이 그녀가 설명한 방법들이다. 이와 관련해 그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건전한 자본 환경을 기반으로 제대로 된 정책 환경을 만들어야 합니다. 저는 IMF가 이를 최우선으로 삼도록 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