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Cancel Culture Is Not Real-At Least Not in the Way People Think

Sarah Hagi (28page) 2019-12-0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캔슬 컬처(Cancel Culture)는 현실이 아니다. 적어도 사람들이 생각하는 방식으로는 아니다.

“캔슬 컬처가 너무 멀리 간 것인가?” 올해 이 질문을 무시하기는 불가능했던 것 같다. 이 단어를 검색해보면 논평 기사들이 몇 페이지씩 이어지는 것을 보게 될 것이고, 캔슬 문화가 지나치게 과격하고 인터넷을 이용한 떼 지은 공격이 통제를 벗어났다는 결론을 얻게 될 것이다.

캔슬 컬처는 오바마 대통령까지 언급할 정도로 2019년의 중심 화두가 되었다. 캔슬 컬처란 다른 사람들이 문제 있는 행동이라고 여기는 무언가를 했을 때 자동적으로 모든 것에서 배제되고 모든 관심을 잃게 된다는 개념이다. 변명 한 마디 하지 못하고 말 그대로 끝장나는 것이다. 캔슬 컬처를 비난하는 사람들은 보통 이 문화를 불공정하고 무분별하다고 표현한다.

이러한 시각의 문제는 캔슬 컬처가 현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적어도 사람들이 그럴 거라고 믿고 있는 방식으로는 아니다. 대신 이 문화는 힘을 가진 사람들이 자신들의 행동의 결과와 마주할 때 혹은 전혀 익숙하지 않은 비난을 받을 때 사회 문제로 변모하고 있다.

나는 흑인이자 무슬림 여성으로, 소셜 미디어 덕분에 스스로를 하찮은 존재라고 느꼈던 나 같은 사람들이 전에는 불가능했던 방식으로 우리 자신을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 그 말은 곧 인종차별주의자와 성차별주의자, 그리고 편견에 휩싸인 행동이나 발언이 예전처럼 나댈 수 없다는 의미다. 이러한 특징은 부유한 사람이나 업계 리더들뿐만 아니라 역사적으로 대중의 관심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해온 특권을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에게나 적용된다. 그들은 이러한 문화적 변화를 감당할 수 없기에 그 비난을 폄하하기 위해 ‘캔슬 컬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