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World Health Organization Chief Tedros Adhanom Ghebreyesus Never Stops Worrying

Jamie Ducharme (10page) 2019-12-02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보건 기구의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사무총장은 걱정을 멈추지 않고 있다

테드로스 박사의 안전이 우려된다.

WHO 사무총장 테드로스와 나는 맨해튼의 WHO 사무실부터 그가 U.N. 총회에 참석 중인 U.N. 본사 근처까지 함께 걸었다. 경적소리가 울려 퍼지는 거리를 가로질러 건너는 사이 테드로스는 내게서 거의 눈을 떼지 않고 내 질문에 답을 하려 했다. 마치 신호등도 바뀌고 자전거를 탄 사람들이 접근을 알리며 빠르게 지나가는 것도 눈치 채지 못한 듯 했다. 그가 아무 탈 없이 U.N.에 도착하자 그의 보좌관들과 나는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10년 간 에티오피아의 보건부 장관을, 이후에는 외교부 장관을 역임했고, 현재는 세계를 선도하는 국제 보건 기구를 책임지고 있다. 그런 그가 모자 사망률과 기후 변화, 전염성 질병 발발, 비상 대비 절차, 그리고 무엇보다도 ‘전 인류의 절반이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 혜택을 받지 못한다’는 등 공중 보건과 관련된 문제에 첨예한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은 전혀 놀랄 일이 아니다. 이것이 테드로스가 2030년까지 모든 국가가 보편적 의료 보장을 실행하도록 돕는 것을 WHO의 목표로 삼은 이유다. 이를 위해 그는 부국이든 빈국이든 상관없이 모든 국가가 GDP의 1%를 추가적으로 1차 의료에 투입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테드로스는 WHO 사무실을 나서기 전 내게 말했다. “모든 길은 보편적 의료 보장으로 이어집니다. 각국이, 그리고 모든 국가가 강력한 의료 시스템을 갖출 때 세상은 안전해 질 겁니다. 우리는 가장 약한 연결고리를 갖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그만큼 강합니다.”

테드로스는 보편적 의료 보장이 인권의 기본적인 요건이라고 믿........