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he Impeachment Inquiry Is About More Than Donald Trump - It’s About Who We Are as Americans

Jon Meacham (24page) 2019-11-18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탄핵 조사는 단순히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우리 미국인들의 정체성에 관한 문제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은 한 남자와 관련된 문제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미국의 민주주의가 열정보다 이성을, 믿음보다 진실을, 민족보다 원칙을 우선시할 수 있는가를 시험하는 특별한 순간인 것이다.

알렉시 드 토크빌(Alexis de Tocqueville)의 고전 <미국의 민주주의(Democracy in America)>가 출간된 이후 거의 반세기쯤 지나 또 다른 유럽인 관찰자가 미국의 상황을 실험하고 평가하기 위해 대서양을 건너왔다.

영국의 역사가이자 국회의원이었던 제임스 브라이스(James Bryce)는 지금 시대와는 달랐던 1880년대 중반 장기 여행 도중 미국에 도착했다. 당시는 도금 시대의 절정이었으며, 미국은 부의 불균등한 분배와 높아지는 이민 비율, 빠른 경제 변화, 그리고 세계무대에서의 미국의 역할에 대해 고심하고 있었다. 노련한 정치가이자 옥스퍼드 대학교(Oxford)에서 민법을 가르치는 명망 있는 교수였으며, 훗날 주미 영국 대사를 역임한 이 영악한 연대기 작가 브라이스는 자신의 생각을 반영한 두 편의 시리즈 작품 <아메리카 공화국(The American Commonwealth)>을 출간했다.

그가 보인 통찰력 가운데에는 변절한 대통령의 위험성을 경고한 것도 있었다. 브라이스에게 있어 헌법을 향해 진짜 위협을 가하는 것은 국민들뿐만 아니라 백악관도 마찬가지였다. 브라이스는 열성적인 대중들의 지지를 얻은 선동적인 대통령의 손에서 빚어진 재난이 미국의 민주주의를 공격할 것이라고 믿었다. 브라이스는 저서에 이렇게 적었다. “자신이 대다수 국민들에게 지지를 받는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대담한 대통령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