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She Never Stopped Hoping.” Renée Zellweger on Judy Garland, and What the Future Holds for Women

Eliza Berman (52page) 2019-09-30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그녀는 절대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 주디 갈랜드 역을 맡은 르네 젤위거와 여성들을 위한 미래

■ 주디 갈랜드(Judy Garland) 역을 맡은 오스카 상 수상 배우, 브리짓 존스(Bridget Jones)와 대중들은 여성들을 감시하는 시선을 어떻게 견디고 있는가

2년 동안 영화 <주디(Judy)>를 준비했다. 주디 갈랜드의 모습을 연기하는 데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은 무엇인가?

제일 충격 받았던 것은 비극적 환경에 놓이고, 그 환경이 대중들에게 공개되었음에도 그녀는 절대 희망을 버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녀는 기쁨을 주는 사람이었다. 그녀는 전혀 비극적인 인물처럼 느껴지지 않았다. 그녀는 상황이 나아질 거라는 믿음과 투지를 가진 영웅이었다.

영화 속에서 그녀의 팬들은 그녀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녀는 그렇게 느끼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명성을 얻음과 동시에 외로움이 찾아오기도 하는가?

사람마다 다를 것이다. 자신의 대중적인 이미지와 직업적 책임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는가와 대중적 이미지 뒤에서 자신의 개인적인 생활에 집중하는 데에 얼마나 많은 시간을 보내느냐에 따라 다른 것 같다.

실존 인물을 연기하는 것은 좀 다른가?

당연하다. 역사적으로 기록되어 있는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 역시 그런 경험을 했고, 특정 보도의 대상이 되어 본 적이 있기에 진실이 무엇이든 늘 누군가의 개인적인 문제나 그들이 입은 피해[라는 렌즈]를 통해 투영된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신중을 기하려고 노력했다.

그녀는 한 때 스스로를 ‘복귀의 여왕(the queen of the comeback)’이라고 불렀다. - [갈랜드의 별명]
그녀가 화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