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지 타임 time 정기구독 구독신청 02-3675-5543

Tessa Thompson: Fighting for Representation in Hollywood

Eliana Dockterman(38page) 2019-05-27




* 이 글은 번역글로써 원문에 나타난 글쓴이의 의도와는 전혀 무관합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일부 컬럼을 제외한 완역을 보실 수 있습니다.


테사 톰슨(Tessa Thompson) : 할리우드에서 대표자가 되기 위한 싸움

할리우드가 기다려 온 슈퍼 히어로, 테사 톰슨

2년 전, 테사 톰슨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글을 트위터에 게시했다. 그럼에도 할리우드 업계 밖에 있는 사람들에게 그 글은 그다지 급진적으로 보이지 않았을 수도 있다. 그녀는 <토르 : 라그나로크(Thor : Ragnarok)>와 올 여름 개봉한 대형 블록버스터 <어벤저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에서 자신이 맡았던 마블 슈퍼 히어로 발키리(Valkyrie)가 최소한 두 영화의 원작인 만화책에서는 양성애자로 묘사되었음을 팬들에게 상기시켰다. 자신 역시 동서애자임을 밝힌 톰슨은 영화 속 발키리도 양성애자라고 믿고 있다고 트위터에 적었다.

하지만 발키리의 성 정체성을 분명히 드러내는 장면이 영화에서 삭제되었기 때문에 톰슨은 자신이 소수자들을 대표해 목소리를 내야할 위치에 있음을 깨달았다. 두 영화를 제작한 디즈니처럼 위험을 피하려는 대기업은 절대 하지 않을 일이었다. 그래서 그녀는 단 하나의 트위터 게시글로 마블 최초의 영화 속 동성애 슈퍼 히어로를 현실로 만들었다.

올해 35세인 톰슨은 아직 자신이 주인공인 블록버스터 작품을 내놓지 못했다. 하지만 올 여름 영화 <토르>에서 함께 작업했던 크리스 헴스워스(Chris Hemsworth)와 공동 주연으로 출연한 첫 대형 제작사 영화인 <맨 인 블랙 : 인터네셔널(Men in Black: International)>이 개봉하면 그 기록은 깨질 것이다. 발키리가 대형 화면으로 다시 돌아올 가능성도 있다. 톰슨은 마블 계약서의 자세한 내용을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배우가 ‘주요 인물을 연기할 가능성을 갖고’ 5편의 영화 계약서에 서명하는 일이 일반적이라고 밝혔다.
........